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132

회사에 70세 인턴이 들어온다면? 영화 <인턴> 경험 많은 인턴과 열정 많은 CEO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명배우이자 현재도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다작 배우 로버트 드 니로와 , 을 거쳐 이제는 미녀 스타 배우가 된 앤 해서웨이가 주연으로 만났다. 실제 40살 정도의 나이 차이가 나는 두 배우의 만남으로 개봉 전부터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언론들의 주목을 받기도 했다. 영화 은 , 등의 로맨스, 멜로 작품으로 이미 유명한 낸시 마이어스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아쉽게도(?) 이 영화에서는 두 주연의 로맨스는 없지만 낸시 감독은 사랑의 코드를 곳곳에 배치해 웃음과 감동을 전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9월에 개봉을 했다. 당시 앤 해서웨이의 등장만으로 마케팅 효과를 보기도 했다. 외적인 모습만 보면 앤 해서웨이가 인턴일 것 같지만 로버트 드 .. 2022. 12. 23.
<남산의 부장들> 대한민국 대통령 암살 사건 팩션과 픽션이 만나다 아직까지 한국 영화사에서 다루기 힘든 주제가 대통령이라고 생각한다. 특히 박정희라는 키워드는 화제를 불러일으킬만한 요소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사회적으로 민감한 코드에 속했기 때문에 선뜻 꺼내지 못한 카드라고 할 수 있다. 아직 그 시대를 평가하는 사람들의 의견이 엇갈리는 게 사실이다. 독재와 경제발전이라는 그 어느 사이에서 평가의 잣대가 오르락내리락하고 있다. 개인적으로 권력 유지와 부를 위한 유신체제, 경제발전을 이루기 위한 전 세대의 고귀한 땀과 희생을 따로 분리하여 평가하는 것이 도리이지 않을까 싶다. 18년이라는 장기 독재는 민주주의 후퇴와 국민들의 고통을 불러왔다. 1979년 10월 26일 궁정동 중앙정보부 안가에서 대통령 암살 사건이 일어나며 유신체제는 막을 내렸다. 우민호.. 2022. 12. 20.
<엑시트> 첫 주연에 1000만 배우 될 뻔한 윤아! 소녀시대에서 배우로 소녀시대의 센터로 더 잘 알려진 윤아는 데뷔 초부터 연기 생활을 이어왔다. 아이돌 출신의 배우는 연기력 논란에 휩싸이는 경우가 많으며 소속사에서 밀어준 것 아니냐는 식의 곱지 않는 시선을 받기 마련이다. 연기력이 뒷받침된다고 해도 높은 경쟁력을 뚫고 스크린에 서는 것 자체가 하늘의 별따기이다. 이러한 악조건에서도 윤아는 당당히 연기력으로 배우가 된 케이스라고 생각한다. 영화 가 이를 증명해주고 있다. 이 영화는 CJ의 텐트폴 영화로써 영화사의 수익을 결정하는 상업 영화의 성격을 띠고 있다. 영화사 입장에서는 흥행이 보장된 감독과 배우를 섭외해서 수익을 최대화하는 것이 관건이다. 따라서 아무나 캐스팅하지 않는데 영화사와 이상근 감독은 윤아에 대한 믿음이 컸던 것 같다. 당시 소녀시대의 .. 2022. 12. 10.
'천재가 만든 뮤지컬 영화' 라라랜드(La La Land) 천재 감독이 만들어 낸 또 하나의 역작 데미언 샤젤 감독이 29세에 연출한 는 전 세계에 충격과 감동을 선사함과 동시에 그의 천재성을 세상에 알렸다. 위대한 드러머가 되고 싶은 주인공 앤드류 네이먼의 피나는 노력과 '뭐 이런 X라이가 있어'가 절로 튀어나오는 스승 플레쳐의 미간 찌푸린 얼굴이 아직도 눈에 선명하다. 심장이 웅장 해지는 박진감 넘치는 드럼 비트와 사운드, 그리고 이를 뒷받침하는 뛰어난 연출력을 보면 20대의 젊은 감독의 지휘한 작품이라고 생각이 들지 않을 정도다. 아쉽게도 샤젤 감독은 이 영화로 감독상을 수상하지 못했으며 체벌을 옹호한 것 아니냐는 따가운 시선을 견뎌야 했지만 국내외 많은 평론가들의 극찬을 받기도 했다. 이후 2년, 드디어 샤젤 감독의 애정이 듬뿍 담긴 작품이 등장하게 된다.. 2022. 12. 7.
<너의 결혼식> 박보영, 김영광의 진짜 현실 첫사랑! 영화 정보 및 국내외 반응 은 , 의 각색을 맡은 이석근 감독이 연출을 맡은 영화이다. 앞서 각색을 맡은 작품들은 다소 무거운 내용을 다룸에도 관객들을 웃게 만드는 지뢰들을 곳곳에 배치해 시나리오의 재미를 높였다. 이 때문인지 특유의 유머와 공감 그리고 첫사랑의 추억이 잘 조합된 완성형 로맨스가 탄생했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는 전람회의 기억의 습작 도입부만 들려와도 생각나는, 국민 첫사랑 수지를 탄생시킨 명작 이후 6년 만에 첫사랑을 소재로 스크린에 섰다. 사실 첫사랑의 재료는 극적인 재회와 이별이라는 뻔하디 뻔한 스토리 구조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 의 캐스팅을 보면 열심히 준비한 티가 난다. 로맨스 영화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당연 남녀 주인공들의 케미라고 .. 2022. 12. 5.